기타

home > 기타

세부내용

트위터 페이스북
내용
제   목 벤처·스타트업 기업 성장을 통한 지역 활성화
번역제목 ベンチャー・スタートアップ企業の成長による地域活性化
저   자 東北活性化研究センター 발행기관 東北活性化研究センター
원문면수 6 주   제

Entrepreneurship > 기업성장/구조조정

기타 > 벤처기업

원문파일


[개요]

 

일본 동북활성화연구센터가 동북권의 벤처·스타트업* 기업 성장을 통한 지역 활성화, 즉 지역 산업의 성장과 젊은이를 끌어들이는 매력적인 기업 창출을 위한 방안을 조사, 검토

* (チャー・スタートアップ) 스타트업은 벤처 중에서도 주식 상장(IPO), 인수합병(M&A)과 같은 출구전략을 통해 급성장하는 신생 벤처기업이라는 의미가 강하지만, 본 조사에서는 벤처스타트업을 구분하지 않고 같은 의미로 취급

o 일본 동북권의 벤처·스타트업 대부분은 사업화 단계에 머물러 있고, 이후 성장 단계까지 도달하지 못하는 상황

 

성장 단계까지 도달하는 기업을 늘리기 위해서 5개의 관점에서 방안을 강구

o 창업가/지원자 양쪽 모두의 인재 강화 지역 민간 지원자의 적극 관여 민관 협력을 통한 지속적 지원 자금조달 환경 정비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거점 육성 전략이 요구

 

[주요 내용]

 

일본 동북권(동북 6개 현 및 니가타현)은 타 지역보다 급속한 인구 감소·저출산 고령화 진행으로 활력 유지를 위해서는 지역 산업 성장 촉진이 필요

o 일본은 코로나19AI, IoT, 빅데이터 등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 발달이 속도를 내면서 비즈니스 창출 기회는 확대

-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에 대응할 수 있는 젊은 경영자가 많은 벤처·스타트업 기업은 비즈니스 창출을 담당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

- 또 청년 취업에 대한 인식에도 변화가 감지되면서 창업을 하려는 청년도 증가

o 동북권에서도 동일본대지진 이후 11년이 지나면서 스타트업 생태계가 진화했고 창업가도 다수 생겨났지만, 급성장한 벤처·스타트업과 해당 전문인력이 적고, 성공 사례 등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며, 자금조달 환경도 열악

 

현재 동북권 벤처·스타트업 기업 상당수는 사업화 단계에 머물러, 이후 제품· 서비스에서 일정 고객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수익을 내는 성장 단계까지는 도달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지역을 활성화하는 매력적인 기업 창출이 필요

o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성장 단계는 프리시드(Preseed) 시드(Seed) 얼리(Early) 미들(Middle) 레이터(Later) 5단계로 설명되고, 각 단계 사이에는 마의 강, 죽음의 계곡, 다윈의 바다*라는 세 가지 장벽이 존재

* 해파리·악어가 득실거리는 곳으로 기업이 제품·서비스 생산 이후 경쟁 심화 등 어려움을 겪는 상황

o 동 센터는 미들 단계로 성장하기 위한 부분에 주목해 조사를 실시

- 동북권 벤처·스타트업 기업 상당수는 프리시드에서 얼리단계에 머물러 미들이후 단계로 성장하지 못하고 있어, 본 조사에서는 프리시드에서 미들단계로 성장하기 위한 교량 역할을 하는 데 필요한 방안에 주목

 

동 센터는 보다 심도 있는 조사를 위해 지역 간 비교(센다이시(仙台市)와 후쿠오카시(福岡市))*를 실시함으로써 강점과 약점을 부각시키고 동북권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위해 지역성을 가미한 시책을 검토

* 동북권이 규슈 등 다른 지역보다 앞서지 못하고 뒤처지는 이유 의학, 공학 등에서 유수한 동북대를 비롯한 대학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왜 첨단기술을 살린 대학발 벤처·스타트업 기업이 다른 지역보다 탄생하지 못하는 이유 등을 센다이시와 후쿠오카시를 비교해 검토

o 센다이시와 후쿠오카시를 사람(창업 인재, 지원 인재 등) 물건(창업 거점, 이벤트 등) (자금조달 환경) 정보(정보 발신) 4대 경영자원 요소로 비교

- (사람) 후쿠오카시는 수도권 인재 유입, 수도권 지원기관·인력과의 연계도 추진, 또한 민간기업을 중심으로 한 지역의 민간 지원자 층이 두터운 반면, 센다이시는 관련 전문인력이 압도적으로 부족

- (물건) 후쿠오카시는 민관공동형 스타트업 지원시설인 ‘Fukuoka Growth Next(fgn.)’가 존재하며, 동반성장 지원과 매칭 등을 통한 지속적인 지원을 실시, 반면 센다이시는 산관학금(産官学金)의 지속적인 지원이 미흡

- () 후쿠오카시는 지방은행 외 현지 벤처캐피털 등도 자금 지원을 강화하고 있고, 또 지역 대기업이 오픈 이노베이션을 이끌며 벤처·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사업 기회를 제공, 한편 센다이시는 현지 벤처캐피털이 적어 수도권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현지 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실적도 적은 실정

- (정보) 후쿠오카시는 스타트업 추진 도시의 롤모델 지위를 확립하고 있는 반면, 센다이시는 사회창업가 성지라는 브랜드력은 있지만 성장 지향의 벤처·스타트업 기업 육성 전략은 약한 편

양 도시의 비교를 통해 동북권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대부분이 미들 이후의 성장 단계에 도달할 수 없는 원인을 분석, 동북권에서 성장 단계까지 도달할 수 있는 벤처·스타트업 기업을 늘려 가기 위한 방안을 계속 정리, 제언할 계획

o 조사를 통해 창업가/지원자 양쪽 모두의 인재 강화 지역 민간 지원자의 적극 관여 민관 협력을 통한 지속적 지원 자금조달 환경 정비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거점 육성 전략 등 5가지 관점에서 접근 필요성을 확인

o 향후에는 후쿠오카시 외 타 지방도시와의 비교분석 등을 통해 동북권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현황을 정리해 동북권 벤처·스타트업 기업이 안고 있는 과제를 정리할 계획

o 또 현안 과제를 바탕으로 동북권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에 이바지하는 시책을 사업자인 벤처·스타트업 기업, 지원자인 벤처캐피털과 대학, 행정, 또 경제단체 및 동북권 내 기업을 향해 제언할 계획

같은저자의 최근자료
컴퓨터아이콘이미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확인